0

I'm studying an advanced Korean book. The book contains the following passage:

돈을 모으는 가장 쉬운 재테크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통장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있다. 통장 관 리가 재테크의 기본이 되는 것이다. 자신의 통장을 용도별, 유형별로 잘 나누거나 합칠 필요가 있다. 통장 관리만 잘해도 돈이 다른 곳으로 샐 리가 없다.

우선, 급여 통장은 합쳐라. 급여 통장은 매달 급여를 받고 고정적으로 지출을 관리하는 통장이다. 소득이 들어오고 나가는 용도로 가능하면 한 개로 합쳐서 사용하는 게 좋다. 돈이 어떻게 들어오고 나 가는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서 가계부 쓰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공과금, 전화료 등 기본 지출의 자 동이체가 완료된 후 다음날 일정 금액이 우선 투자 통장으로 이체되도록 설정한다.

둘째, 투자 통장은 늘려라. 결혼 자금, 자녀 교육 자금, 주택 자금, 노후 자금 등 생애 주기별로 구체 적으로 나누어 투자 목적에 맞는 금융 상품에 자동이체를 연결해야 한다. 이때 금융 상품의 이체일은 가급적 같은 날로 정하는 것이 관리하는 데 편리하다. 통장 정리 시 매월 같은 거래 내역이 반복해서 표기되기 때문에 자신이 어떤 금융 상품에 얼마나 투자하고 있는지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자녀용, 노 후용 등으로 목적을 미리 정해놓고 돈을 넣기 시작하면 막연하게 돈을 모을 때보다 동기부여가 되어 효과적이다 [.....]

I understand the entire content of this passage. However, as far as I know, in argumentative essays (like in newspapers or in Topik writing exams), when used with imperative sentences we have to use (으)라 structure, not 아/어라 structure (아/어라 structure is only used in 반말). So why does the author use the 아/어라 structure in the commands highlighted above?

1 Answer 1

1

-아/어, -아/어라, and -(으)라 are all viable imperative endings in different usage contexts (in addition, -아/어 is also used declaratively and -아/어라 as an exclamation).

  1. -아/어 = in everyday situation (sounds personal). 이거 먹어, 빨리 와, 두려워 말아/마. (-(으)세요 is the polite version).
  2. -아/어라 = commanding from a higher position (can sometimes be used literarily). 이거 먹어라, 빨리 와라, 두려워 말아라/마라.
  3. -(으)라 = only used in literary contexts. 과거의 실패는 잊으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라, 두려워 말라.

Applying them to your example:

  1. 급여 통장은 합쳐. Inappropriate in an essay-style writing.
  2. 급여 통장은 합쳐라. Direct and compelling writing - not the most polite but strong.
  3. 급여 통장은 합치라. Most appropriate in this kind of writing but weaker than 합쳐라.

So it all depends on the context. if a girl is giving some cookies to her sister, she'd say the more personal form 이거 먹어, while a mother is more likely to say to her daughter 이거 먹어라. 먹으라 would never be used in a daily situation but only in writings intended for people at large. When spoken, -아/어라 is only used for someone younger. It sits in between the two extreme cases. (But in a quoted clause, -(으)라 is the standard form, as in 엄마가 저녁을 먹으라고 하셨다 - 먹어라고 is not used in indirect quoting)

There are more specialized imperative forms too, such as -(으)십시오 (similar but more polite than -아/어라), -거라 (colloquial, from even higher position than -아/어라), -ㄹ지어라 (even more literary than -(으)라 and sounds almost like a wish ).

2
  • You have helped me understand a lot more about Korean, not only in this issue but also in other matters. Thank you very much!
    – Thai Trinh
    Jul 26, 2022 at 8:24
  • You're more than welcome and thanks for the nice word 😀😀
    – Tony
    Jul 27, 2022 at 16:07

Your Answer

By clicking “Post Your Answer”, you agree to our terms of service, privacy policy and cookie policy

Not the answer you're looking for? Browse other questions tagged or ask your own ques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