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거의 반말조로 [[ 다다다다]] 내뱉은 경비는 인터폰을 끊어버렸다.

is it onomatopoeia or is the author referring the verb da.

뚜뚜뚜. 경비는 이미 그런 전화를 수십 번 받았는지, 내가 뜨거운,이라고 말하자마자, 아, 밑에 공고도 안 보고 다녀요? 오늘부터 배관 교체 공사한다고 써붙여져 있잖아요. 내가 방송도 여러 수십 번을 했는데 말야. 거의 반말조로 다다다다 내뱉은 경비는 인터폰을 끊어버렸다. 아, 그래서 지금도 나는 궁금하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됐을까. ●

2

다다다다 : onomatopoeic word representing sound of totally automatic gun (=기관단총=submachine gun; It is also called 따발총)

생각나는 대로 다다다다 따발총처럼 (=다다다다) 내뱉다.

I spit words like a submachine gun, following to a flow of my thought.

다다다다 따발총 쏘듯이 한 말에 태욱은 아 무 대답 없었다.

Taewook did not respond to my word like shooting a submachine gun.

2

It's mimicking the sound of fast, almost unintelligible speech - so

거의 반말조로 [[ 다다다다]]

means something like

speaking very fast, 'dadadadadada', almost in ban-mal

Your Answer

By clicking “Post Your Answer”, you agree to our terms of service, privacy policy and cookie policy

Not the answer you're looking for? Browse other questions tagged or ask your own question.